1+1은..

요즘 파이썬으로 작성한 스크립트에 최소한의 UI를 씌워보고자 몇가지를 살펴보고 있는데, 요즘 유행하는 Microframework 을 이용하여 간단히 웹 기반의 인터페이스를 씌우는 게 가장 편한 일인듯.

Microframework 의 경우에도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단 한개의 파일로 해결되는 bottle 을 써볼 예정. 테스트용으로 만든 코드..;;

#!/usr/bin/python
# -*- coding: utf-8 -*-
from bottle import route, run, template
import webbrowser

@route('/:name')
def index(name):
    if int(name) < 6:

        list = u"{0}+{0}은".format(name)
        i = int(name)
        for k in range(i):
            list = list + u"귀요";
        list = list + u"미";
    else:
        list = u"그만해;;;;지겹다";
    return template('<b>{{name}}</b>!', name=list)
webbrowser.open('http://localhost:8080/1')
run(host='localhost', port=8080)

이 파일을 run.py 뭐 이런식으로 저장해서 디렉토리에 넣고, bottle.py 를 다운로드받아 같은 디렉토리에 넣고, 터미널에서

./run.py

로 실행하면…
Screen Shot 2012-12-19 at 12.18.58 AM
…..;;;;;;;

http://localhost:8080/2 로 주소를 바꿔보면..

Screen Shot 2012-12-19 at 12.20.38 AM

6+6은 뭘까? 직접 알아보도록 하고 (쿨럭) 여튼 이렇게 하면 간단히 파일 하나로 웹어플리케이션 구축가능. ㅋ 스크립트 형태로 있는 것에 웹 UI를 달아야 할때와 같을때 매우 유용할 듯 싶다. 특히 twitter bootstrap와 같은 템플릿과 같이 이용하면 최소한의 노력으로 그럴싸한 외관의 웹 UI를 씌울 수 있게 될듯.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