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지도교수를 선택하는 법

대학원 혹은 포닥과정에서 지도교수를 선택하는 것은 앞으로의 일생을 좌우할만큼 중요한 일임. 그렇다면 ‘좋은 지도교수’ 란 어떤 지도교수인가? 인건비 많이 주시는 분? 논문 잘 내시는 분? 아니면 학생에게 관심이 많으신 분? 아니면 자유방임으로 냅두시는 분?

물론 이런 질문에 대해서는 ‘그때 그때 다 달라요진리의 케바케라는 이야기밖에 할 수 없으니, 어느정도 컨센서스는 있는 편이다. 일단 이 학생이 앞으로 연구에 뿌리를 박을 것을 결심한 의욕에 넘치는 학생이라고 간주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 가령 저는 취업하기 위해서 석사가 필요해요 등등의 상황은 좀 다르게 생각해 볼 여지가 있음) 이런 학생이 앞으로 독립적인 연구자로써 성장해 나가기 위해서는 어떤 지도교수를 선택해 가야 하는가에 대해서 어떤 냥반이 Neuron에 글 쓴게 있다.

How to Pick a Graduate Advisor

위 링크 잘 읽어보시고 알아서 좋은지도교수 선택해서 즐 연구 하세염 오늘은 안뇽~ 했으면 좋겠지만 위 링크를 클릭하기도 귀찮은 당신을 위해서 본 블로그 주인은 요약을 해 드리겠습니다. 링크 클릭도 귀찮은 분이 과연 좋은 연구를 할 수 있을까 의구심이 드는 분도 있겠지만 이게 다 앞으로 후학들을 게으르게 만들어서 자신의 가치를 높이려는 사악한 과학자로써 본 블로그 주인의 음모 ㅋ 

그런데 위의 링크는 미국의 대학원 시스템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한국의 현실과는 반드시 안맞을 수도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시고.

– 일단 꼬꼬마 대학원생으로 들어와서 대학원 생활을 하다보면 아주 잘 풀리는 사람도 있는 반면, 그렇지 않은 분도 많음. 뭐 연구에 재능이 있는 분도 있는 반면,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어서 그럴 수도 있고. 그렇지만 과학자로써의 성공의 상당수는 지도교수/멘터를 어떤 사람 만나느냐에도 많이 결정됨.

– 흔히 쪼랩 대학원생들이 하는 실수가 있는데, 대학원 들어오기 전부터 나 뭐에 관심있음 하고 미리 결정짓고 해당 분야 하는 교수님이 있으면 그리로 쪼르르~ 가는 것. 근데 사실 이러지 마라. 학부생 쪼랩 시절에 ‘관심이 있다’ 고 해봐야 그거 사실 별거 아니다. 나중에 살다보면 더 관심이 있을 분야가 생길 수 있고. 따라서 랩을 결정하기 이전에 도는 랩 로테이션에서 관심분야 이외에도 여러 랩에서 일해보고 결정하는 게 좋다. 그런데 대개 랩 로테이션 제도가 없는 한국에서는 ㅋ 망 ㅋ 

– 그리고 특히 한국에서는 ‘이거 하면 전망좋아여?’ 혹은 ‘우와 줄기세포 하면 취직잘된데’ 아니면 ‘암연구가 역시’, 그것도 아니라면 ‘나노가 짱이래염’ 식으로 유행에 따라서 랩을 결정하는 경우가 많음. 그런데 이러지 마라. 님이 석박사 다하고, 포닥하고 등등 취직전선에 나올때는 앞으로 한 10년 뒤일수가 있음. 그런데 지금 학부생 수준에서 ‘전망좋다’ 라고 생각하는 것을 지금 선택하면 아마 님이 10년 후에 나오실때는 이미 디글디글 많은 사람들이 해당 분야에 종사하고 있을테고, 그 유행이 꺼져있을 가능성이 농후함. 뭐 결국 이런 분들의 상당수는 그때까서 후회함. 그럼 어쩌라고? 그냥 님 가슴에 손을 얹고 그냥 제일 흥미있을 거 하셈. 그리고 밤마다 기도하세염. 내가 하는 분야가 나중에 대박이 나라고. 

– 그럼 무슨 분야를 하고 싶느냐에 따라서 결정을 안하면 어떻게 하라고? 두가지 기준이 있음. 과학적으로 능력이 있고, 멘터쉽을 잘하는 겨수님을 찾아가삼. 

Pick an Advisor Who Is a Good Scientist 훌륭한 과학자인 지도교수님을 얻으삼

– 학생들이 흔히 하는 실수중의 하나가 “좋은 대학에 교수로 있는 사람은 다 훌륭한 과학자” 임. 그렇지 않음. 가령 학생들은 젊은 교수들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 중 상당수는 아직 테뉴어를 받지 않은 조교수임. 이들 중 극히 일부만이 테뉴어를 받게 됨. 물론 이 이야기는 젊은 교수를 선택하지 말라는 이야기는 아님. 대신에 테뉴어를 받지 않은 교수를 지도교수로 선택하면 그만큼 리스크를 안게 된다는 것을 염두에 두라는 이야기임. 그렇다면 테뉴어를 받은 교수를 선택하는게 상대적으로 ‘훌륭한 과학자’ 를 선택하는 확률이 높은거임? 뭐 꼭 그렇지도 않음 ㅋㅋㅋ 어쩌라고 테뉴어 프로세스 자체가 뭐 사람이 하는 일이므로 별로 훌륭하지도 않은 과학자인데도 테뉴어를 받는 경우가 없는게 아님. 아님 테뉴어 받은 다음 그냥 푹 노신다든가 어쨌든 요점은 소속대학, 지도교수의 직위 (테뉴어 여부), 나이 등의 피상적인 정보만으로 어떤 사람이 훌륭한 과학자인지를 판단하는 것은 어렵다고.

– 그럼 어쩌라고. 뭐 결국 어떤 논문을 내는지를 봐야지. 펍메드에서 원하는 지도교수 신상털어 보삼. 그래서 어떤 논문들을 어떤 저널에 내는지를 잘 살펴보삼. 여기서 주의할 것은 내는 논문이 리뷰인지 리서치 페이퍼인지를 보삼. 뭐 리뷰 논문을 내는 것이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결국 어떤 연구자인지를 결정하는 것은 좋은 저널에 내는 리서치 페이퍼임. 물론 논문의 질도 중요하지만, 양도 무시할 수 없음. (물론 랩의 구성원 숫자가 많으면 당연히 논문이 많이 나오므로 논문 숫자 / 랩 구성원 수 를 고려해서 생각해 봐야할것임) 만약 관심있는 겨수님이 5년동안 논문이 안나오거나 겨우 5년에 하나 논문이 나온다면 그런 데는 조심해야함. 너님이 그 밑으로 대학원생으로 가셔서 졸업하려면 논문을 내야 할텐데, 과연 5년만에 한번 나오는 그 논문의 주인공이 너님이 될 거라고 누가 보장하겠냐고..ㅋㅋㅋ

– 그 외에 또 중요한게 지도교수의 CV를 보는거지..뭐 그사람이 노벨상 수상자, National Academy of Science (NAS)멤버, HHMI 멤버, 아니면 NIH Pioneer award 등등 특출난 경력이 있다고 하면 일단 그 양반은 어느정도 능력이 검증된 과학자라고 볼수 있는것임. 근데 사실 이런 경력이 없다고 우수한 과학자가 아니냐..또 그건 아니거던여. 가령 갓 교수가 된 젊은 과학자라면 이런 상 받을만큼 경력이 안 쌓였을수도 있음. 뭐 그런데 이런양반 밑에서 첫 제재로 최신기법 이용해서 논문 팍팍 내고 그러면 거의 꿀빠는 대학원생 생활이 될수도 있는거니 꼭 이런 타이틀만으로 사람을 평가하지 말라고..

– 또 중요한 것은 연구비를 어느정도 지원받냐를 확인하는 것임. 미쿡의 경우에는 이런 링크 에서 NIH 연구비를 얼마나 지원받는지 다 액수까지 신상털 수 있다고 ㅋㅋㅋ 듣고있나 한국 연구재단?갓 교수가 된 분이 아니고 최소 5년 이상 교수생활을 했는데 위 링크에 이름쳤는데 안나오면……그런분 선택하지 마셈. 돈이 없다고 연구를 못하나염?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너님 인건비 안받고 대학원생활 하고 싶지 않잖아.

Pick an Advisor Who Is a Good Mentor 훌륭한 멘터인 지도교수님을 얻으삼

과학적으로 훌륭한 연구자를 선택하면 그걸로 땡인감? 물론 그건 전제조건인데,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 중 ‘좋은 멘터가 될 분’ 을 선택해야 한다는 것임. 뭐 모든 좋은 과학자가 반드시 좋은 멘터가 아닐수가 있거던…ㅋㅋㅋ

– 그렇다면 좋은 멘터가 갖추어야 할 요건은 뭘까? 뭐 좋은 멘터는 결국 학생이 과학적으로 중요하면서도 수행가능한 그런 문제를 찾도록 도와주고, 그 문제와 의문을 찾을 수 있는 실험디자인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지.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학생이 독자적으로 일을 해서 나중에 독립적인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게 그게 멘터가 할 일임. 좋은 멘터는 과학적으로 시시한 그런 문제를 학생에게 주지 않고, 학생수준에서 해결할 수 없는 그런 어마무시한 프로젝트를 주지도 않음. 만약 학생시절, 혹은 포닥시절에 중요한 과학적 문제가 무엇이고 이것을 어떻게 규명할 수 있을지 배우지 못한다면 아마 그 사람은 나중에 독립적인 PI가 되기도 힘들고, 된다고 하더라도 분명 망할걸 ㅋ

– 즉 좋은 멘터라는 것은 학생과 함께 많은 시간을 연구에 대해서 디스커션해야 하고, 실험디자인 및 해석을 도와주어야 하고, 논문작성 및 발표를 제대로 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하는 것임. 그 외에 앞으로 장래를 위해서 보탬이 될 수 있는 여러가지 활동들 (조교, 학회참석, 학교외에서의 교육등) 에 참석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함. 또 한가지 중요한 것은 가령 대학원 도중에 출산휴가 등을 갈 경우가 있는데 남녀를 불구하고 이런 것에 대해서 도와줘야 한다는 것임. 어차피 몇 년에 걸쳐 진행되는 프로젝트 도중 몇개월의 공백이 큰 문제가 되겠냐고.

– 그렇다면 좋은 멘터를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뭐 가장 좋은 방법은 지금 현재 혹은 이전에 그 사람 밑에서 있었던 학생, 포닥들과 이야기 해봐야지. 이사람이 학생들을 충분히 신경써주는 사람인지, 랩 생활이 즐거운지, 아니면 랩의 사기가 좋은지, 아니면 구성원들이 서로 돕고 협조적인 관계인지, 혹은 랩미팅 시간에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의견개진을 하고, 새로운 의견과 비판이 나올 수 있는 분위기인지, 그렇지 않고 교수가 너 이거해 저거해 하는 분위기인지 등등.

– 다음으로 생각해 봐야 할것은 포닥과 대학원생 (혹은 학부생) 의 비율이 어떻게 되는지 살펴볼것. 아마 랩의 거의 대부분 구성원이 포닥인 연구실의 경우에는 대개 그 교수님은 일일히 학생들에게 신경쓰기 싫어하신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일수도 있음. 그러므로 대학원생이 랩을 선택할 때 사람이 수십명 있는 (소위 말하는 유명한 대가랩) 그런 큰 랩에 갈때는 매우 주의해야 함. 뭐 가장 좋은 것은 랩 로테이션을 해보면서 분위기 보는거지..

–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이 뭐냐면, 그 랩 출신의 졸업생들이 결국 뭐 하고 있는지를 보는 것임. 연구를 잘 하는 사람일지라도 그 밑에서 학위/포닥한 사람이 어떻게 되었는지는 크게 다를 수 있음. 가령 그 랩 출신의 사람들 중 약 70% 정도가 독립연구자가 될 수도 있고, 그 비율이 10% 가 안될수도 있음. 물론 요즘과 같은 상황에서는 제 아무리 멘터링의 신이라고 해도 졸업생의 50% 이상이 결국 자기랩을 갖게 되기는 힘들 수 있음. 그렇지만 그 랩 출신의 사람중에서 극히 일부만이 나중에 PI가 되었다면 (학교, 기업, 정부연구소 어디든) 그건 별로 좋은 징조는 아닐것임. 특정한 랩을 평가하는 기준은 여기서 나온 논문, 혹은 노벨상 같은 그런것 뿐만 아니라 여기 출신들의 사람들이 어떻게 되었는지일수도 있음. 물론 학위를 따고 연구직 이외의 다른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도 많음. 그렇지만 이런 경우에도 좀 더 나은 멘터링을 받으면 다른 분야에서 일자리를 얻어도 좀 더 잘할 수 있을것임.

– 그러니까 결론적으로 자신의 장래를 학생의 장래보다 우선시하는 양반은 좋은 멘터라고 할 수 없는데, 그런 사람들을 구분하는 방법이 있을까? 대충 이런 사람들은 그런 사람이라고 생각됨.

* 학회발표를 하면서 (실제로 일을 한) 학생/포닥의 이름을 전혀 언급하지 않거나 아니면 나중에 그냥 랩원 전체리스트 발표하면서 슬쩍 넘어가는 경우.

* 학생이 발표를 하게될때 학생 발표 연습을 같이하지 않는경우

* 같은 프로젝트를 학생두명에게 주고 서로 경쟁을 시키는 경우.

* 무슨 실험 뭐뭐해라에 대해서 시시콜콜하게 다 정해줘서 이야기하는 경우

* 학생이 논문쓸 기회를 주지도 않고 자기가 논문 다 써버리는 경우

* 학생이 써온 논문은 책상위에서 잠자게 내버려두는 경우

* 학생이 나갈때 진행하던 프로젝트 혹은 시료등을 가지고 나가는것을 용납하지 않는 경우.

그외에 매우매우 계속 긴데 나머지는 님들이 읽으삼..ㅋ  중간에 뭐 하다가 귀찮아지면 관두는 건 안좋은 멘터의 특징.

12 thoughts on “좋은 지도교수를 선택하는 법

  1. 같은 프로젝트를 학생두명에게 주고 서로 경쟁을 시키는 경우
    무슨 실험 뭐뭐해라에 대해서 시시콜콜하게 다 정해줘서 이야기하는 경우
    학생이 논문쓸 기회를 주지도 않고 자기가 논문 다 써버리는 경우
    학생이 써온 논문은 책상위에서 잠자게 내버려두는 경우
    학생이 나갈때 진행하던 프로젝트 혹은 시료등을 가지고 나가는것을 용납하지 않는 경우에
    해당한 렙에 있네요.

  2. 사이엔지던가 하이브레인넷이던가에서 누군가가 쓴 댓글의 영향이 이글에 느껴집니다요. ㅎ

  3. 안녕하세요~ 저는 석사 진학을 고려하고 있는 학부생인데 글을 읽다가 궁금한 점이 있어서 댓글을 적습니다. 제가 관심있는 교수님 중 한 분은 임용된지 이제 반 년밖에 안 되셨는데 이런 경우에는 교수님의 역량을 어떻게 파악할 수 있을까요?.. 제가 아는게 별로 없어서 여태껏 내신 논문 수나 내용만 봐서는 잘 모르겠던데.. ㅠㅠ 그리고 랩에 박사생이 없는 경우에 상대적으로 단점이 있는지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임용이 된지 얼마 안되는 교수님 랩에 가는 것은 어느정도는 로또를 긁는 성격이 있습니다.

      장점

      1. 일단 최근에 임용된 분이므로 열의가 대단할 것이며 아무래도 보다 최신의 연구성과를 내신 분일 것입니다. 이런 교수님께 직접 지도를 받게 되므로 아무래도 배우는게 많겠죠.
      2. 선배가 없으므로 모든 것을 교수님께 직접 지도를 받는다는 것은 장점
      3. 해당 랩이 성공할 경우 1호 제자로써 많은 메리트가 있을 것입니다.

      단점

      1. 일단 교수님도 교수를 한지 얼마 안되는 ‘초보’ 인 관계로 멘터로써의 경험이 부족할 것이므로 시행착오를 겪을 수 있습니다.
      2. 임용된지 얼마 안된 상황이라면 실험실 세팅이라든가 이런것이 제대로 안되어 있기 때문에 교수님과 함께 열심히 랩 세팅을 하느라 수고를 하실 가능성이 있습니다.
      3. 임용된지 얼마 안된 분이라면 연구비 사정이 그닥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자세한 답변 감사합니다. 교수님 연구분야가 우리나라에서 연구하는 사람이 거의 없는 분야고, 제 관심분야랑 잘 맞는데 상황이 좀 특수해서 매우 고민하던 차에 댓글을 달게 되었습니다ㅜㅠ 교수님이 임용이 된 지 얼마 안 되시긴 했는데 그 전에 있던 교수님께서 제자를 뽑고 졸업을 다 안 시키고 은퇴하시는 바람에 그 제자들을 다 떠맡게 된 상황입니다. 지금 있는 대학원생들과 새로 오신 교수님의 연구분야는 당연히 안 맞고… 그래서 교수님만 보고 그 랩에 가기엔 좀 부담스럽지 않을까 생각하던 차에 mad scientist님의 글을 보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4. 피피에스에스에서 보고 왔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하시는 일 모두 건승하시길!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