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보도의 출처 표기

일반적인 경우 과학적인 발견이 언론에서 보도가 되는 시점은 해당 연구가 논문화되서 공개된 직후가 되겠다. 물론 극히 예외적으로 중대한 발표인 경우 (이런 경우라든지 이런 거는 말고)는 논문 발표 전에 언론에 공개하는 경우도 있으나, 그것은 그야말로 극히 예외적인 것이고, 결국은 논문 형태로 공개된 결과가 보도되는 것이 보통이다.

결국 현대의 학술논문은 어떤 형식으로도 동료리뷰 (Peer Review)를 거친 것들, 즉 해당 연구의 의의나 연구의 엄밀성을 판단해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들인 유사분야 연구자 , 즉 같은장르를 파는 덕후들의 매서운 까임을 당하고 여기에서 어느정도 버텨낸 것들이라면 어느정도 ‘팩트검증’ 이 끝나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라고 판단되므로 통상적으로 논문이 출판된 이후에야만 어느정도 보도의 가치가 생긴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이러한 과정을 위협하고 있는 일부 불순한 무리들이 복붙녀라든지 있어서 문제지만, 뭐 지금은 그 이야기 하려는 게 아니고..

그렇다면 과학 연구에 관련된 보도의 일차 소스는 연구 논문이므로 제일 중요한 것은 논문의 원문의 링크를 기사와 함께 제공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현존하는 거의 모든 학술논문은 온라인에서 억세스할 수 있고, 최소한 논문의 초록 정도는 자유롭게 볼 수 있음. 논문에 대한 내용을 보도한다면,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고 싶고, 해당 분야에 대해서 그럴 만한 능력이 있는 독자라면 당연히 원 논문을 보고 싶을 것이다. 그렇다면 당연히 원문에 대한 링크를 제공해야지?

가령 미쿡의 N모일보에 이런 기사가 나왔다.

Screenshot 2014-10-11 13.16.38

 

그래서 두세번째 문단을 보면

Screenshot 2014-10-11 13.18.03

 

‘Study’ 에 있는 링크를 클릭하면

Screenshot 2014-10-11 13.19.20

 

N모잡지에 실린 원 논문으로 바로 이동한다. 그래서 나비덕후 혹은 유전학 덕후라면 좀 더 논문을 들이벼 파면서 기사에서 뭔 뻘소리를 썼는가 검증이 가능하다. 깔끔하죠?

그런데 국내 신문에 실린 어떤 기사를 보자. 특별히 기사를 고른 것도 아니고 아무기사나 집히는데로 찍은거다.

읽어보면 알겠지만 무슨대학 무슨 교수, 무슨대학 무슨 교수 이름은 줄줄 나오는데, 결국 연구가 발표된 것은 어디냐. 링크 따위는 없고 이게 다다.

Screenshot 2014-10-11 13.25.51

국제학술지 ‘임상연구저널’ 이 뭐냐. -.- 국제학술지라면 아무래도 영어 이름이 있을텐데, 영어 이름은 안 나와있다. 당연히 링크 따위는 없고.

그나마 이 기사를 읽는 사람이 사전 지식이 있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JCI) 라는 저널이 있는 줄은 알고 있었다. JCI라는 저널을 잘 모르는 사람은 ‘임상연구저널’ 이 어디 한두개냐! 하고 멘붕하고 있었을 걸? 그래서 구글 검색.

Screenshot 2014-10-11 13.27.37

그래서 홈페이지로 고고.

Screenshot 2014-10-11 13.29.45

 

그런데 해당 논문은 어떻게 찾아야 하나? 논문이 해당 저널에 한두개가 나는 것도 아니고..그래서 해당 연구를 주도한 사람이 이씨이기 때문에 Lee를 검색해 보았다.

Screenshot 2014-10-11 13.31.54

610개..근데 2014년에 나온 것이겠지..그래서 여기를 클릭해 보았다.

음 그래도 바로 안나와! 그래서 한줄한줄 찾고 있었다. 온라인판 7월 18일자라는데, 7월 18일자 없어! 결국 찾다보니 이것인 것 같았다.

Screenshot 2014-10-11 13.35.21

 

물론 자가포식 (Autophagy), 당뇨(diabetes)가 뭔지 알고 있었으니까 찾았겠지만 아마도 자신이 잘 모르는 분야의 논문이라면 이런 식으로 찾아가기가 더 힘들었을것이다.

그런데 왜 내가 원 논문을 찾는데 이런 시간을 들여야 하나? N모 타임즈처럼 기사에 링크 하나 걸어주면 쉬운데? 그런데 아마 링크를 걸면 쉽지만 거의 대부분의 한국 과학기사에 원 논문의 링크를 걸지 못하는 불편한 진실은 아마 다음과 같다고 생각한다.

1. 대개의 과학기사는 (국내 과학기사의 경우) 논문이 나왔는지의 여부는 상관없이 제공된 보도자료를 복붙하는 것만으로 ‘쓰여’ 진다. 제공된 보도자료를 그냥 복붙하니까 해당 논문이 있는지 없는지는 알지도 못하고 당연히 링크를 걸 능력도 없지.

2. 해외 과학기사의 경우에는 그냥 해외 언론에 보도가 되면 소위 ‘우라까이’ 를 해서 쓰여진다. 당연히 1차 소스를 가지고 읽고 쓰는게 아니니까 링크 따위는 못 건다.

3. 아마도 자신들이 원문의 링크를 가봐야 검은 것은 글자, 하얀 것은 스크린인 것밖에 모르므로, 링크를 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그러니 독자 너놈들이야 어쩌겠어….그런데 미안하다. 독자 중에서는 나같은 넘들도 있단다.

원래 논문의 링크를 하나 걸 수 있는 능력이나 성의도 없다는 것은 그 내용에 대해서는 당연히 전혀 이해를 못할수밖에 없고, 결국은 ‘보도자료를 써주는 사람’ 들에 의해서 좌우될 수 밖에 없다는 현실. 그러나 여기에 그럴싸한 저널의 이름이 들어가면 ‘내용은 몰라도 뭔가 있겠거니’ 하게 포장되서 선전된다. 그런 행태의 가장 극단적인 예가 얼마전에 영화로 만들어졌지?

아무튼 이 문제로 좀 더 나가면 말이 길어지므로 한마디만 하겠다. 똑바로 들어라.

1. 모든 논문출판을 근거로 하는 과학연구 보도는 해당 연구논문의 출처를 하이퍼링크로 달아라. 

2. 그게 싫으면 정확한 서지번호 및 출판저널의 영문을 명기해라. 

3. 그것도 싫으면 하다못해 논문 제목을 영문으로라도 명기해라. 구글이라도 하게.

4. 할 능력이 없으면 적어도 그런 거 할 만한 능력이 있는 사람이라고 고용해라. 요즘 노는 과학자 많다.

5. 다 싫으면 그냥 과학기사 내지마라. 어차피 과학기사 잘 안읽잖아. 그 지면에 ‘충격!’ 시리즈 넣어봐라

 지구정복 후에 쓴맛을 보기 싫으면 순순히 따르는 것이 좋을걸. 

7 thoughts on “과학 보도의 출처 표기

  1. 진짜 맞는 말씀.. 국내 기사들을 보면 너무 출처를 밝히지 않고 있어요.
    때로는 힘들게 원문기사를 찾아보면 [과학기사 말고 경제기사들] 실제 원문의 일부만을 따서 다른 문맥에 인용하는 경우도….
    출처표시는 어릴적부터 훈련을 시켜야……

    • 여기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이야기가 확인되었고, 법률적인 판결이 다 난 이야기므로 굳이 제가 이야기할 필요를 느끼지 못합니다. 다만, 세월호의 선장이 자신이 직접 키를 잡아서 배를 전복시키지 않았다고 책임이 회피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의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2. 항상 느끼던 바입니다!
    저부터라도 출처를 확실히 적고 가능한 경우는 원문링크를 달기도 합니다.
    (링크는 저작권 위배는 아닐테니까요..
    허락없는 링크로 인한 서버트래픽은 찔리는 부분이지만 ^^;)

    링크나 원문출처 없는 형식으로 과학기사 작성하는게
    우리나라만 그런가요?
    (기사에서 과학기자라는 직업표시도 꽤 본 듯합니다.)
    구글링으로 찾을 수 있는 경우는 다행이지만,
    “온라인판 7월 18일자”의 의미는 대체 뭐였을까요?
    분명히 8월 1일이라고 적혀있는데..

    * 덧글쓰기 이미지가 자동으로 바뀌네요. ^^
    논읽남 이야기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화이팅!!~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