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지도교수를 고르는 법” 에 대한 동영상

좀 전에 좋은 지도교수를 고르는 법이라는 제목으로 뉴런에 실린 을 번역하다가 흐지부지한 적이 있었슴다. 사실 번역 안한 부분에도 꽤 쓸만한 이야기가 많았는데 ㅋㅋㅋ

근데 그분이 직접 이 주제에 대해서 동영상으로 이야기한 내용이 있네염.

자막? 그런거 읍슴..근데 ppt 내용만 봐도대충 무슨 이야기인지 나와요.

Once you have selected a great lab, it is time to get to work. How to be successful in that lab is the subject of another essay. But I would advise you to remember a few things. First, do pick an important question but don’t pick the same topic that everyone else is working on. It will be more fun and less competitive to go your own way. For every trendy topic now, there are 100 other topics just as important and hardly studied yet. Second, there is no need to write more than one paper; just make it a good one. It probably will take you about 6 years (counting course work). If you can work on an important question as a PhD student (or postdoc) and take it a step forward, you will have the confidence and enthusiasm to do this for the rest of your life. And students, please, do not skip your postdoctoral fellowship no matter how successful your PhD thesis work has been. It seems to be all the rage these days to shorten training time. NIH is even providing special fellowships for those who want to move directly to independent positions after their PhD training. But I have noticed that people who skip their postdoc may do okay in their own labs, but they generally fail to broaden as scientists or to achieve the versatility and fearlessness to enter new fields that they might otherwise have achieved. That is a large price to pay for skipping what could otherwise be a marvelously fun and rewarding final period of training.

그다음에 잠깐 “그래 좋은 랩을 골랐다 쳐 그다음엔 어찌할겨?” 에 대한 내용이 있는데 그건 그때 번역 안했음. 사실  랩 생활 잘하자 쓰려면 또 무지 긴 글 써야하겠지만 몇가지만 이야기 할께염. 첫번째는 연구테마를 선택할때 중요한 과학적인 의문이 되는 걸 선택해야 하지만, 남들이 모두 하고있는 그런거 선택하지 마셈. 님 경쟁속에서 일하는거 얼마나 빡센지 아세염? 요즘 유행타는 연구주제가 하나 있다면 그 만큼 중요하지만 연구가 안되고 있는 주제가 100개는 있을 것임. 그런 걸 선택하시죠.  그 다음에는 논문 여러개 쓰려고 하지마라. 걍 좋은 거 하나면 됐어. 아마 코스웍까지 생각하면 좋은 논문 내면서 졸업하려면 6년은 걸릴 것임. 그렇지만 박사과정 학생으로써 (혹은 포닥으로써)  중요한 과학적 문제를 가지고 한발짝 발전해 나갈 수 있다면 여기서 얻는 자신감과 열정은 평생 남는다. 또 한가지 말해두고 싶은 것은 당신이 아무리 좋은 박사논문을 썼다고 하더라도 포닥을 하는 것을 잊지 마쇼. 요즘 학위 및 포닥하는 기간이 너무 길어진다고 모두 난리임. NIH에서는 심지어 박사후에 포닥 안 거치고 바로 자리잡는 사람들을 위한 펠로우십까지 주고 있음. 그렇지맨 내 경험으로 볼때, 포닥 안하고 바로 자리잡은 사람은 얼핏 보기에는 괜찮은 것 같지만, 과학자로써의 저변을 넓히는데 실패하거나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게 떨어지는 것 같애. 그래서 가급적이면 포닥을 하라고…

…는 저 아저씨의 의견. 근데 한국에서 딱 좋은 논문 하나만 내고 졸업시키는 스타일의 겨수님은 그닥 많이 안 계신듯…ㅠ.ㅠ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